강남구, 구정 전반 외부 회계법인 감사 실시

강남구, 구정 전반 외부 회계법인 감사 실시

– 8월 21일~10월 8일, 외부 회계법인 공인회계사 5명 전문감사위원으로 활동 –

[강남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으로 새롭게 출발한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구정 전반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본청 전 부서 및 동주민센터에 대한 외부 회계법인 감사를 실시한다.

기간은 오는 21일부터 10월 8일까지로, 대상은 2015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과거 약 3년간의 예산, 회계, 재무 분야다. 구는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감사를 위해 한국공인회계사회에서 추천받은 회계법인(대주회계법인) 소속 공인회계사 5명을 전문감사위원으로 위촉했다.

이번 감사는 前 구청장의 구속 등으로 불거졌던 과거 구정운영에서의 부조리와 잘못된 사항을 검증·확인해 향후 보완·개선하기 위해 추진됐다. 감사결과 문제점이 발견되면 관련 규정과 처분 기준에 따라 처리하고, 시정 또는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향후 업무 추진에 반영하도록 할 예정이다.

강남구 관계자는 “강남구는 지난 2009년 이후 감사원 감사를 받은 적이 없어, 제대로 된 국가적인 공증이 없었다”면서 “이번 외부 회계감사를 통해 책임질 일은 책임지게 하는 등 과거 부조리를 청산하고 이를 바르게 정립해 구청 내부에서부터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