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내년 3월까지 ‘24시간 제설대책본부’ 운영

– 안전한 도로 위해 895개 노선 415km 대상 2645톤 자재제설장비 117대 구비 

강남구, 내년 3월까지 ‘24시간 제설대책본부’ 운영
▲사진=제설작업 ⓒ강남구 소비자저널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기분 좋은 변화품격 있는 강남을 비전으로 제시한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2019 겨울철 제설대책을 마련하고 이달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제설대책본부를 운영한다.

구는 원활한 도로교통환경 조성과 생활 불편 최소화를 위해 간선·이면도로를 대상으로 제설작업을 추진한다대상도로는 간선·보조간선 도로 62개 노선 101.79km, 이면도로 833개 노선 313.83km 등 총895개 415.62km이다장비 진입이 어려운 이면도로는 33개의 소형 살포기를 투입한다.

제설대책본부는 도로관리과 상황관리총괄반 등 13개 실무반, 807명으로 구성됐으며적설예보에 따른 비상근무계획을 마련했다또 염화칼슘·친환경제설제 1211톤과 소금 1434톤 등 총2645톤의 제설자재와 제설살포기 44대 등 5종 117대의 제설장비를 구비하고민간장비업체 및 육군52사단 211연대·강남경찰서·자율방재단 등 유관기관과 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구는 강설을 예측하는 화상시스템과 CCTV·GPS를 이용한 실시간 제설관리시스템을 운영하고제설기지를 분산설치하며취약지역인 경기고·휘문고 사거리 8개소에 민관군 인력과 장비를 집중 배치한다.

김근태 도로관리과장은 겨울철 안전한 도로환경을 위해 주민도 내 집·내 점포 앞 눈 치우기를 통해 기분 좋은 변화에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