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 소녀 송별이, 헬로트로트 우승 가나

▲사진=송별이의 MBN 예능 헬로트로트의 열창하는 모습 ⓒ강남구 소비자저널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대표기자] 지난 18일 방송된 MBN 예능 헬로트로트의 내용은 참가자 저격매치 대결구도였다.
너와 나 둘이 시작된 신경전은 팽팽했으며 송별이와 하유비의 맞짱 대결이 이어졌다.
정훈이팀의 하유비는 “흥 너 이름이 송별이지” 거꾸로하면 “이별송이지”이별 한다는 말이야 “너 알어 이름대로 해주겠다”고 했으며, 인순이팀의 송별이양은 하유비언니 “날씨도 추운데 집에서 아기키우고 살림 할 수 있게 따뜻한 집으로 조용히 보내드릴께요”송별이(18세)는 10대이고 하유비는 10대 아들이있는 엄마다 딸과 엄마의 대결이었다.

▲사진=좌부터 송별이와 하유미의 경연 후 심사평을 듣고있다 ⓒ강남구 소비자저널

승라의 신은 송별이양의 손을 들어주었으며, 하유비(정훈이팀)언니의 경연곡은 방실이의 ‘서울탱고’를 송별이(인순이팀)양은 전미경의 ‘장녹수’를 경연곡으로 불렀다.
송별이양은 아름다운 한복 차림으로 살풀이를 살짝 곁들여 노래하여 심사위원들이 아름다운 무대라고 극찬했다.
심사평은 노래, 퍼포먼스, 의상, 무대매너 모든것이 완벽하다고 극찬했다.
“18살 소녀가 부르기에는 어려운 노래를 선곡했다”며 인순이 감독님의 걱정에 송별이양은 “제 선곡이 어려워요 열심히 연습할께요. 그래서 신의 한수라는 말을 꼭 듣고싶어요” 라며 웃었다.
승리자는 송별이양의 말처럼 하유비는 집으로 돌아가야 되었다.
MC 조정민은 “두분은 엄마와 딸같다고 했으며, 송별이양 10대가 소화하기 어려운곡을 선곡한게 의아하는 우려를 했다.”

▲사진=좌부터 조장혁서포터, 인순이 감독의 심사평 ⓒ강남구 소비자저널

하지만 계속되는 고공행진을 멈추지 못했다. 송별이양이 어디까지 올라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차후 경연은 이미자의 데뷔곡인 ‘열아홉순정’ 이라고 했다.
18살 송별이가 부르는 ‘열아홉순정’의 다음 무대가 기대가 된다. 다음주 화요일밤 9시40분이 기다려진다.

▲사진=경연승리 후 송별이양의 우승소감 ⓒ강남구 소비자저널

후원에는 스포츠한국(이서현 회장), 뉴스타운(손상윤 대표이사), 국제엔젤봉사단(송해 명예총재), 포탈뉴스(최태문 대표이사), 우리동네뉴스24(변석태 대표이사), 국민경제(윤봉섭 대표이사), 퍼블릭트러스트뉴스(천지득 대표이사), 강남소비자저널(김은정 대표), 한국국악방송(김태민 대표이사), 월간문화(최수현 대표), 주식회사 코코리본(신순옥 대표이사), 주식회사 웰포유(김기수 대표이사)가 함께했다.

*사진출처 : 국제엔젤봉사단(MBN  헬로트로트 캡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