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세곡동에‘못골 한옥 어린이도서관’개관

– 오는 29일 어린이 도서관 개관식, 150여 명 참여주민이 펼치는 원울림 난타 사전공연 

▲사진=강남구 못골 한옥 어린이도서관 ⓒ강남구 소비자저널

[강남구 소비자저널=이백화 기자]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오는 29일 세곡동에 전통 한옥 양식으로 지어진 구립못골 한옥 어린이도서관개관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조선 후기 성리학자 윤증의 고택을 재현해 운영하려던 한옥체험관을 지역주민의 의견에 따라 복합문화공간인한옥 어린이도서관으로 재단장 한 것이다도서관 명칭도 세곡동 주민 100명의 설문조사를 거쳐 결정했다.

도서관은 대지면적 3704건축면적 373㎡의 지상 1한옥 5개동 규모로 전통 한옥의 운치를 살린 안채,사랑채곳간채앞마당후원으로 구성된다.

안채는 어린이들이 누워서 책을 볼 수 있는 열람실과 자료실사랑채는 한문서당 등 전통문화프로그램 공간곳간채는 자기계발 시리즈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멀티미디어실로 이루어졌다넓은 앞마당과 후원은 기존 도서관과 차별화된 바깥활동 공간으로 도서관 주변의 공원과 연계해 전통놀이 체험과 계절별 자연놀이 활동 공간으로도 운영될 예정이다.

보유도서는 개관 시 아동도서 3540권으로 시작해 개관 후 주민이 희망하는 도서 1만 여권을 추가 구입할 것이다.

운영시간은 평일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주말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매달 첫째 주와 셋째 주 월요일에는 휴관한다.

구는 구립 못골 한옥 어린이도서관을 어린이와 부모가 함께 책을 읽고 인성을 키우며 전통문화의 우수성을 체험할 수 있는 특화된 도서관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한옥 어린이도서관의 특성에 걸맞게 어린이 사자소학명심보감 등을 가르치는 못골 서당과 화롯불 동화,전통놀이 체험 프로그램을 상시 운영한다.

또 한옥건축캠프어린이도시농부마을학교마을 북콘서트마을 할아버지·할머니와 어린이가 만나는 격대 교육의 장 마련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관이 마을공동체의 중심역할을 하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오는 29일 오후 230분에 열리는 개관식에는 식전 공연으로 지역주민이 펼치는 원울림 난타 축하공연을 마련했다.

더불어 못골 서당화롯불 동화전통놀이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인공지능 시대에 우리들의 미래는 어떻게 변할까!’라는 주제로 제4차산업혁명에 관한 멀티미디어 특강도 연다.

그밖에 부대행사로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먹거리 장터에서 뻥튀기인절미엿장수 퍼포먼스 등을 준비해 소소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못골 한옥 어린이도서관이 책만 읽는 공간이 아닌 전통문화와 인성교육을 함께 향유할 수 있는 특색있는 전통 한옥도서관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많은 주민이 가족과 함께 전통의 멋이 어우러진 한옥도서관을 방문해 이 곳에서만 느낄 수 있는 전통문화를 즐기고재미난 도서와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맘껏 누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10 − 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