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요양보호사중앙회, 이사회 및 교육원 개소식 열려

▲사진=이사회에 참석해 한국요양복리후생관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창경포럼 이승목 이사장 ⓒ강남구 소비자저널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한국요양보호사중앙회(이하 한요중) 회장 민소현(이하 민 회장) 은 지난 10일 서울시 마포구 소재  한요중 평생교육원에서 이사회 및 요양보호사교육원 개소식을 열었다.

한요중 민 회장은 인삿말에서 “그동안 요양보호사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많을 일을 했지만 힘들고 어려웠던 것도 있었다. 다 같이 노력하여 오늘에 이르렀다. 오늘 이사회와 요양보호사교육원 개소식을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 많은 관심을 가지고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날 이사회에 앞서 창업경영포럼 이승목 이사장(이하 이 이사장)의 ‘한국요양복리후생관’에 대해 설명회를 가졌는데, 이 이사장은 “한국요양복리후생관은 일반 쇼핑몰 처럼 물건 파는 곳이 아니다. 따라서 산하 기관으로 상품선정위원회를 만들어 야한다. “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다시 한 번 강조하자면 첫번째는 소비자평가기관으로서 지위를 가져야 하는 것이고,  두번째는 아카데미를 활성화 시켜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중앙회 관계자에 따르면 “복리후생관과 랜딩사이트의 중요성에 대해 오늘 조금 알 것 같다. 앞으로 토요아카데미를 통해 요양원, 요양교육원, 요양병원 등의 랜딩사이트(홈페이지) 구축에 힘쓰겠다. 사이트들이 많아져서 복리후생관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14 + 1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