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수서역세권 복합개발 본격 추진

– 1월 9국토교통부 수서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 승인 고시

– 약 11만 7천 평(38만 6390)의 공공주택지구가 개발제한구역에서 즉시 해제

– 2021년까지 환승센터를 중심으로 업무·상업·주거기능을 집약한 복합개발 추진

– 향후 5개 철도노선이 지나는 교통요충지이자 서울 동남권 핵심거점으로 성장 기대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강남구(구청장 신연희)수서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이 국토교통부 승인을 거쳐 오늘 관보에 고시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7월 4일 공공주택사업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국토교통부에 지구계획 승인을 신청하고지난해 9월 28일과 12월 19일에 각각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와 공공주택통합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금번 지구계획 승인 고시와 동시에 38만 6390(116883)의 공공주택지구가 개발제한구역에서 즉시 해제되고, 2021년까지 철도시설(환승센터)을 중심으로 업무·상업·주거기능을 집약한 역세권 복합개발이 본격 추진된다.

이로써 그동안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되어 있어 상대적으로 낙후되었던 수서역 일대가 계획적인 개발을 통해 미래형 복합도시로 탈바꿈하고 서울 동남권 지역중심으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구는 수서역세권 공공주택지구가 지난해 12월 9일 개통한 수도권고속철도(SRT)를 비롯지하철 3호선과 분당선삼성~동탄간 급행철도(예정)와 수서~광주선(예정)까지 총 5개 철도노선이 지나는 입지조건이 매우 뛰어난 지역으로 빠르고 편리한 환승체계를 갖춰수서역 주변 유동인구 증가와 함께 역세권 개발을 더욱 가속화해 명실상부한 동남권 핵심거점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금번 고시된 지구계획의 주요 내용을 보면수서역세권 공공주택지구는 수서동과 자곡동 일대 386390㎡ 규모로공동주택 67449(17.5%), 업무·유통·상업시설용지 44490(11.5%), 복합커뮤니티시설 6385(1.7%), 주차장용지 2358(0.6%), 철도용지 102208(26.4%), 공원·녹지87628(22.7%), 학교용지 1624(2.7%), 도로 65248(16.9%)로 개발될 예정이다.

공동주택은 역세권 입지특성을 살려 신혼부부사회초년생 등의 주거안정을 위한 행복주택 1910호를 포함하여 2530호가 건설된다업무·유통시설용지는 첨단유통업무단지인적교류비즈니스단지차세대 신기술·신산업단지의 3개 단지로 구분해 목적에 부합되도록 업무시설지식산업센터벤처기업집적시설,소프트웨어진흥시설 등을 지정용도로 계획됐다.

공원·녹지공간은 사업지구와 인접한 대모산에서 탄천까지 주변 자연경관과 하나 되도록 그린 네트워크로 연결하고지구 내 근린공원은 지역주민과 수서역세권 이용자 모두 휴식과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열린 커뮤니티 공간으로 계획된다.

이와는 별개로 공공주택지구 주변 개발제한구역 안의 훼손된 지역을 복구사업지역으로 선정하여 공원·녹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복합개발사업은 앞으로 토지 등 보상절차를 거쳐 금년 하반기 공사에 착수해 2021년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이희현 도시선진화담당관은 이번 고시로 복합개발사업이 더욱 속도를 내 본격 추진 될 것으로 보인다, “수서역세권 공공주택지구가 명실상부한 동남권 지역중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계속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2011년부터 추진해 온 그간의 노력과 더불어 지역주민의 관심과 요구가 있었기에 사업이 추진될 수 있었다,구는 앞으로 진행될 사업을 통해 젊은 세대의 주거 안정을 도모하고철도시설과 업무·상업·주거 기능이 조화된 역세권 복합개발 사업이 되도록 모범적인 협치를 계속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