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주요사업·예산보고회’ 주민소통으로 마무리

– 1. 15.~2. 22. 총 2,798명 참여주민건의사항 136건 유형별·사례별로 분류 

[강남구 소비자 저널=김은정기자]  강남구(구청장 직무대리 주윤중)가 관내 22개 동을 찾아가는 ‘2018. 주요사업 설명회 및 예산보고회를 지난 22일 마무리했다.

▲사진=주민 소통으로 마무리 ⓒ강남구 소비자 저널

이번 보고회는 올 한 해 예산집행 방향 및 주요사업을 설명하고 주민 의견을 듣고자 구가 마련한 것으로,지난 1월 15일 대치1동을 시작으로 2월 22일 세곡동까지 주민 2,798명의 참여로 끝을 맺었다.

지난해에는 지역을 9개 권역으로 묶어 총 9회 진행한 데 비해올해는 지역 주민의 참여 확대를 위해 22개 동을 모두 방문했으며특히 세곡동의 경우 보금자리주택 하자보수’ 관련 민원 청취를 위해 권역별로 3회 개최해 총 24회의 보고회를 진행했다.

구는 ▲영동대로 통합 개발▲수서 역세권 개발▲구룡마을 현대화 개발▲재건축 사업 60개 단지 개발등 강남 재도약을 이끌 주요 대형 개발 사업을 중심으로 강남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아울러 ▲2018년 예산 및 재정현황2030 강남비전100만개+α 일자리 창출▲청결한 강남거리 조성▲공동주택(아파트관리비 절감 추진▲세곡지역 보금자리주택 하자보수 추진 사항 등 구 주요정책과 동별 역점사업을 설명해 구정 전반에 대한 주민의 이해를 도왔다.

보고회에 나온 주민 의견을 보면▲영동시장 조형물 추가 설치▲그린벨트 해제 및 종상향▲달터근린공원 재정비사업 신속 추진▲세곡지구 경유 지하철 건설▲전선 지중화 요청 등 총 136건의 건의사항이 나왔다.

분야별로는 도로·교통 50도시·환경 33행정 18복지·문화 28지역경제 7건 등으로이 중 단순 민원은 현장에서 즉시 답변하고장기간 검토 및 부서 간 협조가 필요한 사항은 해당 부서에서 민원결과를 안내해 100% 책임행정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건의사항을 유형별사례별로 분류해 내년도 예산 편성과 업무계획에 적극적으로 구민의 의견을 반영할 계획이다.

김석래 자치행정과장은 이번 보고회를 통해 주민들이 현장에서 제시한 분야별 건의사항이 실제 이행될 수 있도록 관련 부서와 긴밀히 협조하여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며앞으로도 구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여 불필요한 예산이 낭비되지 않도록 꼼꼼하고 알뜰한 예산집행에 최선을 다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