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서울로봇고에 메이커스페이스 거점센터 만든다

– 660㎡ 규모 메이커존’ 조성해 교육·전시공간 마련 … 4차 산업혁명 시대 대비 인재 양성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기분 좋은 변화품격 있는 강남을 실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창의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올 하반기까지 일원동 서울로봇고등학교에 메이커스페이스 거점센터를 조성한다.

메이커스페이스는 로봇·3D프린터 등과 연계한 메이커 교육과 창작 활동이 가능한 공간으로이번 서울로봇고 설치는 지난해 12월 개관한 단국소프트웨어고대청중청담중에 이어 6번째다.

구는 교내 9개의 동아리실을 리모델링해 660㎡ 규모의 메이커존을 만든다교육공간에서는 관내 청소년과 지역주민이 레고․휴머노이드․산업로봇 등 4차 산업 신기술을 체험할 수 있으며전시공간도 마련된다.

앞서 구는 민선7기 공약사업인 미래교육 여건 조성을 위해 2018년 12월부터 거점별로 메이커스페이스를 구축하고 있으며메이커 교육 확산을 위해 지난달 18일 서울시교육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미화 교육지원과장은 이번 센터는 일원․수서권역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고인근 세곡지역에 조성될 로봇거점지구와 연계해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이라며 올해 거점센터 2곳을 조성해 청소년의 상상력과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품격 도시에 걸맞은 미래교육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강남구, 서울로봇고에 메이커스페이스 거점센터 만든다
▲사진=논현초 메이커스페이스 전시공간 ⓒ강남구 소비자저널
강남구, 서울로봇고에 메이커스페이스 거점센터 만든다
▲사진=논현초 메이커스페이스 교육공간 ⓒ강남구 소비자저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