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칸타타 「한국의 혼」, KBS홀에서 열린다

-국립합창단 기획 제 99주년 3.1절 기념공연 한국의 혼이 오는 31() 오후 2시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다

▲사진=국립합창단 기획 제99주년 3.1절 기념공연 포스터 ⓒ강남구 소비자저널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지난해에 이어 창작칸타타 두 작품을 발표하는 국립합창단(예술감독 윤의중)의 제 99주년 3.1절 기념공연 「한국의 혼」은 토속적인 우리 민요와 가락을 모티브로 한 작품이다.

탁계석 구성·대본에 국립합창단 전임 작곡가로 발탁된 우효원, 오병희가 곡을 썼다. 창작 칸타타 제1부 <달의 춤>과 제2부 <조국의 혼> 두 작품을 초연으로 만나볼 수 있는 이번 연주회는 3.1절을 맞아 민족의 지난 이야기들을 우리의 노래들로 함께 풀어나간다.

제1부 ‘엄마야 누나야’, ‘새야새야’, ‘밀양아리랑’ 등 우리 귀에 익숙한 곡들이 중심을 이루는 <달의 춤>은 역사 내면의 독백으로 기억의 반추를 미학적으로 접근하도록 했다. 제2부 <조국의 혼>은 음악서사시로써 한민족의 흥과 애환, 고비마다 역경을 이겨낸 우리의 힘찬 기백을 나타내었다.

특히 이번 연주회는 젊은 소리꾼 전태원, 전영랑과 다양한 국악기 연주자, 오케스트라와 합창이 함께하여 색다른 감흥을 선사한다. 국악과 양악 연주자들이 무대에서 함께 어우러져 연주하며, 아름다운 하모니로 감동을 줄 「한국의 혼」은 국립합창단 윤의중 예술감독의 지휘아래 국립합창단과 강릉시립합창단, CTS강서·양천소년소녀합창단,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협연으로 3.1절의 역사적 의미와 조국의 광복을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들의 위훈을 기리며 숭고한 얼을 되돌아 볼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연주회는 전체 관람이 가능하며, 전석 초대로 진행된다. (공연 및 예약문의 : 국립합창단 02-587-8111)

윤의중 예술감독이 이끄는 국립합창단은 우리나라 합창음악의 전문성과 예술성 추구를 위해 1973년에 창단된 전문 합창단의 효시로, 합창음악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해 온 한국 최고의 프로 합창단이자 세계 최고의 전문 합창단이다. 르네상스부터 현대까지의 폭넓은 레퍼토리를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합창곡 개발과 한국적 특성과 정감을 표출하는 방법, 해석법의 정립 등 합창음악 발전과 국내외로 합국합창의 보급과 세계화에도 힘쓰고 있다.

 

공 연 명 국립합창단 기획 제 99주년 3.1절 기념공연 <한국의 혼>
공연일시 2018년 3월 1일(목) 오후 2시
공연장소 여의도 KBS Hall
티켓가격 전석 초대
관람연령 취학아동 이상 관람가
출 연 진 지휘 윤의중

국립합창단, 강릉시립합창단, CTS강서·양천소년소녀합창단,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

소리꾼 전태원, 전영랑

대금 장광수, 가야금 정은, 해금 이경은, 피리 김민아, 고수 연제호, 모듬북 조규식

주 최 국립합창단
후 원 문화체육관광부
홈페이지 nationalchorus.or.kr
트 위 터 twitter.com/NationalChorus
페이스북 facebook.com/koreanationalchoru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