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구민참여단과 함께 여성친화도시로 도약

– 6. 4.~8. 13. 구민참여단 대상 교육여성친화도시 이해 및 범죄예방환경설계 등 

▲사진=여튼스쿨 강의현장 ⓒ강남구 소비자저널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기자] 강남구(구청장 권한대행 주윤중)는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한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동참할 구민참여단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여성친화도시 구민참여단은 성인지적 관점으로 도시공간을 모니터링 한다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생활 속 불편사항을 발견하고 관련 정책을 제안하는 등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 발굴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총 40(여성 38남성 2)의 구민참여단은 6월 4일부터 8월 13일까지 소정의 기본교육과 전문가 컨설팅을 받게 된다교육은 2개월여 동안 강남구여성능력개발센터에서 3시간씩12회 진행된다.

이번 구민참여단 교육은 여튼 스쿨’(여성의 삶을 튼튼하게)이라는 이름 아래 ▲여성친화도시의 이해 ▲구민참여단의 역할 ▲ 모니터링 방법 ▲우수사례 벤치마킹 ▲범죄예방 환경 설계(CPTED) 등으로 진행되며, ‘도시와 젠더’ 대표이자 여성친화도시 컨설턴트인 이미원 박사가 강사로 참여한다.

또한 9월에는 구민참여단 발대식을 개최해 위촉과 함께 여성친화도시 특화사업 발굴을 위한 일자리·돌봄·안전·친환경 등 분과별 분임 토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위촉된 구민참여단은 2020년 9월까지 2년간 지역사회 전반에 실질적인 양성평등 정책이 반영될 수 있도록 분과별 활동을 통해 장·단기 정책을 발굴하고강남구는 구민참여단의 활동을 향후 여성친화도시 조성 사업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지영애 보육지원과 여성정책팀장은 구민참여단은 일상 속 구민의 생생한 의견을 전해 듣고 다양한 정책 제안을 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여튼스쿨 교육을 통해 구민참여단이 역량을 강화해 강남구의 여성친화도시로의 재도약에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