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진칼럼] 운길산 가는 길

[칼럼]장흥진, 운길산 가는 길

운길산 가는 길

세월은 흘러도 사랑을 뿜어내는 자연은 그자리에 서 있다.

자꾸만 요동치는 세상 일들,

그토록 세찬 바람은 큰 숲 쓸고가고

이른 아침 멀리 바라다 보이는 산기슭,

울긋불긋 새단장 단풍잎 손짓이 정겹다.

오늘은 세나연 산악회가 첫 등반에 나서는 날.

하늘에는 가는 먼지 헤아릴 수 없는 고초로 떠돌지라도 자연을 만나는 발걸음에 안개옷이 무거울소냐.

병풍처럼 둘러쌓인 산기운 가슴에 담으며 풍요롭던 인심을 가득 담던 어린 시절은 저기 저 어여쁜 단풍잎 따스함이었으리라.

황량한 바람 따라 각박해지고

병든 이파리 나부끼는 오늘의 무정한 인심은 어찌 회복할까.

뿌연 먼지 안개처럼 푸른 산 어두어지는 날에도 세나연의 우직한 걸음은 환한 세상 다시 일구어가는 발자국을 새겨가리라.

우리는 넓은 하늘 우러러 보고,

좁은 나라 둘러보는 오늘을 맞는다.

어두운 벽을 넘어야하는 세상,

지는 꽃 피는 꽃 한판 서로 다툰들,

흐르는 물 높은 산 매운 바람 불어 온들,

가슴에 감싼 세나연정신 도망갈 일 있으랴.

백년 덧없는 인생 나눔의 발자취 우리가 그려가고,

시끄러운 소리 우리가 재워준다면 저 산 참새소리 짹짹짹 아름답게 울어대리라.

세나연 산악회의 발걸음은 가볍다.

( 야~호….!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