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지난해 아파트 관리비 123억원 절감

·관합동 지속적인 절감노력으로 전기료, 난방비 등에서 절감성과

▲사진= 건축물에 사용되고 있는 전기들 ⓒ강남구 소비자저널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강남구(구청장 권한대행 주윤중)가 역점사업으로 추진한 ‘아파트 관리비 절감 사업’을 통해 2017년 12월 기준 총 123억원을 절감했다고 17일 밝혔다.

구는 지난해 4월 1일 ‘아파트 관리비 절감 추진단’을 발족해, 관내 주민들의 아파트 관리비 인식 전환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왔다. 대상은 강남구 내 150가구 이상 165개 의무관리대상 단지 중 재건축 등 12개 단지를 제외한 153개 단지다.

2016년을 기준으로 2017년 1년간 강남구 아파트 관리비 부과 총액을 비롯해 ▲일반관리비, 청소비, 난방비, 수선유지비 등 관리비 비중이 높은 주요 부과 항목별 증감 추이, ▲아파트별 절감 우수 사례, ▲일반적인 아파트 관리상 문제점 등 국토교통부 공동주택관리정부시스템이 공개한 아파트 관리비 현황을 다각적으로 분석한 결과다.

우선 단지들은 전기료(152억원 절감)와 난방비(20억원 절감)에서 관리비를 크게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차장 내 조명을 LED등기구로 교체하고 각 아파트 여건에 맞는 전기 계약방식(종합 또는 단일계약)을 추진했다.

또한 대규모 용역·공사는 계약 전 강남구청에 원가자문을 요청하거나 지속적인 관리 절감 홍보와 찾아가는 관리비 컨설팅, 동대표자 교육 등에 의해 주민의 참여도가 높아져 관리비를 절감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저임금이 일부 상승함에 따라 경비비(22억원 증가)와 청소비(11억원 증가)는 다소 늘어났다.

부과 항목별로 관리비를 대폭 절감한 단지의 사례를 살펴보면 ▲도곡동의 T 아파트는 주민 설문 조사로 LED를 공동구매‧설치해 세대 전기료 5억 9천만원을 절감했고, ▲일원동 M아파트는 노후화된 주요 설비(순환펌프, 승강기 등)를 적기에 교체‧보수해 공용부분의 전기료 1억 6천만원을 절감했다. ▲도곡동 D 아파트는 승강기 운행방식 조정‧ 공용시설물 격일제 운영 등 에너지 절약을 통해 관리비를 절감했다.

송진영 공동주택지원과장은 “이번 분석 결과 관리비 절감 여부는 관리주체와 입주자대표회의의 적극성과 주민의 참여도에 따라 달라짐을 알 수 있다”며 “앞으로도 관리비 절감 가이드북 제작, 관리비 컨설팅 등의 관련 사업을 통해 관리비 절감을 위한 길잡이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