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이 ‘이웃지킴이’… 강남구, 복지사각지대 해소 나서

편의점이 ‘이웃지킴이’… 강남구, 복지사각지대 해소 나서

– GS리테일과 관내 GS25편의점 118개소 거점업소로 지정 ··· 위기가구 발굴·고독사 예방 등 

▲사진=강남 좋은이웃 인증 스티커 ⓒ강남 소비자저널

[강남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기분 좋은 변화품격 있는 강남으로 도약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18일 GS리테일과 업무협약을 맺고 관내 위기가구 발굴 및 1인 가구 고독사 예방 등 복지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이웃지킴이를 자임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생활밀착형 업소인 편의점을 이웃지킴이’ 거점업소로 활용해위기가구 발견 시 즉시 신고하고 복지정보를 안내하는 안전망을 구축하고자 추진됐다협약식에는 강남복지재단 이사장, GS리테일 편의점사업부 2부문장이 참석해 업무협조를 약속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35년 예상되는 서울시 1인 가구는 서울 전체 인구의 30.8%(126만 가구)이에 따라 1인 가구 소비형태에 적합하고 접근성이 용이한 편의점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청장년 1인 가구가 밀집된 논현동․역삼동 내 GS25편의점 118개소를 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한 동 단위 거점업소로 지정하고편의점 점주와 근무자가 위기가구 상시신고 시스템인 카카오톡플러스 강남 좋은이웃을 친구 추가해 지역 내 위기가구 발견 시 신고할 수 있게 했다편의점 시식대에는 ‘1인 가구 맞춤형 복지 안내문을 비치한다.

▲사진=강남구,강남복지재단,GS리테일 업무협약식 ⓒ강남 소비자저널

구는 위기가구에 가능한 모든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나아가 강남복지재단 및 GS리테일과 이번 사업성과를 검토한 후 관내 전 지역 GS25편의점을 이웃지킴이 거점업소로 확대 지정할 계획이다.

장원석 복지정책과장은 취약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되는 IoT 서비스를 1인 가구 전체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편의점이 복지 파수꾼 역할을 하는 기분 좋은 변화를 이끌고향후 유관기관과 업무협약을 확대해품격 있는 강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민선7기 강남구는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1인 가구 안부확인 시스템을 구축하고▲안부확인전화서비스 ▲우리동네 돌봄단(60▲가족봉사단(79팀 193▲야간안심서비스 등 다양한 고독사 예방사업을 통해 사회 안전망 구축을 강화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