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배달업체와 복지사각지대 찾기 나서다

강남구, 배달업체와 복지사각지대 찾기 나서다
0 0
Read Time:54 Second

– 위기가구 발굴·고독사 예방 위해 바로고와 MOU … 위기가구 발견 시 맞춤형 복지 지원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기분 좋은 변화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16일 배달전문업체 ㈜바로고와 업무협약을 맺고 관내 위기가구와 1인가구 고독사 예방 등 복지취약계층을 지원하는 강남 좋은 이웃’ 역할에 나섰다.

이번 협약은 가정을 방문하는 배달업체의 특성을 활용해 위기가구 발견 시 즉시 신고하고 복지정보를 안내하는 안전망 구축을 위해 체결됐다배달서비스 주수요층은 1인 및 맞벌이 가구로 통계청에 따르면 2000년 222만이었던 1인가구는2017년 562만으로 17년 만에 약 2.5배 증가했다.

논현동에 위치한 ㈜바로고는 이륜차 물류배송업체로 주요 외식프랜차이즈업체와 계약을 맺고 있다배달종사원들은 상시신고 시스템 카카오톡플러스 강남 좋은 이웃을 친구로 추가해 취약 독거노인 등 위기가구 발견 시 즉시 신고하고구는 위기가구에 맞춤형 복지 지원을 안내·제공한다.

▲사진=20190116 강남구 바로고 MOU ⓒ강남구 소비자저널

한편 ㈜바로고는 이번 협약과 연계해 대청·강남·수서·수서명화 등 강남구 4개 종합·노인종합사회복지관에 식품지원을 약속했으며, 16일에는 관내 국가 유공자 1인가구와 한아름복지회에 쌀 960kg을 기부하기도 했다.

마재현 복지자원팀장은 ·관 업무협약을 확대해 복지기준선을 마련하고, ‘최적 복지를 실현해 모두가 행복한 도시 강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Happy
Happy
0 %
Sad
Sad
0 %
Excited
Excited
0 %
Sleepy
Sleepy
0 %
Angry
Angry
0 %
Surprise
Surprise
0 %

Average Rating

5 Star
0%
4 Star
0%
3 Star
0%
2 Star
0%
1 Star
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