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진 칼럼] 인연의 끈

 

장흥진(세계나눔문화총연합회 총재)

 [ 인연의 끈 ]

설날 선물에는 무엇이 담겨있을까.

선물상자를 풀어보며 느끼는 야릇한 흥분감이나 주신이의 온정, 보이지않는 나이테.

설 선물도 해마다 표정을 달리합니다.

 

포장끈을 가위로 자르려니 옛 어르신의 말씀이 떠오릅니다.

“자르면 쓰레기, 매듭을 풀면 유용한 재활용.”

인연의 끈은 어떠할까.

“잘라내면 나쁜 인연, 풀어가면 좋은 인연. ”

지난 한해 삶의 얼켜진 인연으로 고단했을 수도 있습니다.

혹여나 누군가와 얼키고 설킨 삶의 매듭이 있다면 하나하나 풀어봄이 어떨까요.

인연의 끈은

자르는게 아니라 푸는 겁니다.

아름다운 사람의 향에 흠뻑 취할 수 있었던 지난 한해의 인연으로 감사와 축복을 가슴 깊히 간직합니다.

우리 세나연 가족 모두 “나눔”으로 마음이 넉넉해지는 새해를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