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 가상자산·신용카드와 연계 상용화에 앞장서

(사)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 가상자산·신용카드와 연계 상용화에 앞장서
▲사진=‘가상자산과 신용카드 연동 시연회’ 포스터[사진제공=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 ⓒ강남구 소비자저널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대표기자] 가상자산(암호화폐)과 은행의 신용카드를 연계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이 특허 출원된 데 이어 실생활에 적용하는 시연회가 열리게 돼 블록체인 업계에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가상자산의 해킹 방지와 보안기술 연구에 집중해 온 (사)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박기훈 이사장, 이하 박 이사장)는 오는 30일 오후 2시 서울시 영등포구 소재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 3층 다이아몬드홀에서 ‘가상자산(암호화폐)과 신용카드 연동 시연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시연회는 정부의 ‘특정 금융거래 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특금법)’ 시행 이후 처음으로 마련된 공식 행사로, 시중은행 신용카드사에서 발행하는 실물 카드와 거래소의 전자지갑에 있는 가상자산을 연계 구동해 오프라인 생활에서 가상자산을 사용하도록 하는 기술을 선보이게 된다.

(사)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는 ‘가상자산과 은행 신용카드 연동’ 기술을 가상자산거래소 DBX(대한블록체인거래소)에 탑재해 거래소 코인 DBXC를 시작으로 DBX 거래소에 상장되어 있는 다른 코인들도 순차적으로 신용카드와 연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컴퓨터 모니터 안에서만 거래되고 있는 가상자산을 실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여 ‘현물 코인 시대’를 앞당길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그동안 가상자산 코인이 거래소에서 사고파는 상품, 즉 자산으로만 인식돼 투기의 수단이 되기도 했으나 이제부터 코인이 ‘상품이 아닌 화폐로서의 인식전환’을 가져오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

(사)대한블록체인조정협회 박 이사장은 “가상화폐와 신용카드를 연계 사용토록 하는 기술이 특허로 출원된 데 이어 이번 시연회를 통해 기술을 입증한 후 늦어도 올해 안에 가상화폐가 실생활에 바로 사용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