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계석 칼럼] 오늘의 詩, 소복이 세상

▲사진제공(케이클래식조직위원회)=이청운 ⓒ강남구 소비자저널

 

눈처럼 소복 소복 정(情)이 쌓이는 곳

따스한 마음 햇살을 나누는 곳

가슴과 가슴에 징검다리 하나 놓아
누구나 기(氣) 펴는 세상 만들어가요

여기는 소복이 세상
사람 냄새 진한 소복이 동네

소복 소복 쌓인 곳간에
웃음 꽃이 활짝  피네

여기는 소복이네 사람들 세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12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