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마다 소풍 꽃잎 기부 천사 릴레이 양평 카포레 사라김 대표도

0 0
Read Time:1 Minute, 14 Second
▲사진=양평 복합예술공간 ‘카포레’ 사라김 대표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대표기자] 모지선 작가의 수필집’ 날마다 소풍’을 더 많은 이들에게 전달하고자 시작된  꽃잎 기부 천사 릴레이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KClassic 조직위원회(회장: 탁계석)와 (주) 더 미라클 플랫폼(대표: 유원진)이 공동 주최하는 ‘꽃잎 기부 천사’ 운동의 제1호 기부자는  제주 출신의 오형석 시사매거진 기자다.

모지선 작가(서양화가)의 ‘날마다 소풍’  수필집 출간을 계기로  코로나 19로 매우 힘든 시기를 이기기 위해선 물질적,  경제적 문제 못지않게 정신과 문화적 결핍을 충족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데 착안하여 출발한 기부 운동이다.  이번엔 양평의 복합예술공간의 카포레 사라김 대표가  100권을 구입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꽃잎 기부 천사’ 운동은  ‘날마다 소풍’ 책 두 권( 15,000원 x2=3만원 )을 사면, 한 권은 기부가 되고, 여기서 발생하는 작은 이익금(1만원)을 기업의 상품 혹은 제품을 후원받거나 구매하여 다양한 소외 계층과 청소년 등에게 전달된다. 그러니까 한 권은 구매자가 보고, 한 권은 기부가 되는 형태다. 당연히 다량을 구입할 때는 전체가 기부될 수 있다.

주최측은 100명의 ‘꽃잎 기부 천사’가 만들어지면 뜻을 대상자에게 전달하고, 언론에 소개해 이 운동이 민들레 꽃씨처럼 확산되도록 할  계획이다.

탁계석 회장은  ‘올해 우리나라가 선진국에 진입한 만큼 이제는 자기 중심적 가치를 넘어 배려하고 포용하고 나누는 공동체 의식이 있어야 한 단계 성숙할 것이라며,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실현도 작은 꽃잎 하나의 떨림과 같은 내면의 변화에서 시작되어야 한다며, 정식 출범도 하기 전에  이렇게 큰 길을 내어 주어 너무 기쁘다며, 책 두권을 사는 이 운동이 일파만파로 퍼져나가 코로나 19를 이기는  훈훈함이기를 바란다고 했다.

▲사진=모지선 서양화가가 출간한 책 『날마다소풍』과 그림

*사진제공 : 케이클래식조직위원회

Happy
Happy
0 %
Sad
Sad
0 %
Excited
Excited
0 %
Sleepy
Sleepy
0 %
Angry
Angry
0 %
Surprise
Surprise
0 %

Average Rating

5 Star
0%
4 Star
0%
3 Star
0%
2 Star
0%
1 Star
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