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 권정찬, 돈화문갤러리 초대전

화가 권정찬, 돈화문갤러리 초대전
▲사진=개인전을 준비하고 있는 화가 권정찬 ⓒ강남구소비자저널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대표기자] 미술 문학 비평 등 다양한 재능의 소유자 권정찬(이하 권작가) 개인초대전이 ”Artist with Healing Energy” 라는 주제로 오는 7일부터 26일까지 서울 돈화문갤러리에서 열린다.

3주간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작년11월부터 문경 작업실에서 시작한 작가만의  ”동안거”,  ”하안거”라는 독특한 제작 기간을 두고 창작한 작품 260여점 가운데 선별한 40여점을 선보인다.

권작가는 서양화와 동양화를 두루 섭렵한 기초를 바탕으로 한 그만의 독특한 조형의식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권작가는 서양의 재료를 동양의 필법으로 승화시킨 오토마티즘(Automatisme)기법으로 이성이나 기본의 미학을 배제하고 ‘道(도)’와 무의식의 세계를 통한 초현실적 心象(심상)들을 표현해내고 있다.

간결한 언어와 같은 단순화된 형태의 자국과 움직임이 화면의 여백과 함께 조화되어 있다.

그의 자연예찬은 도가사상에 깊이 빠져있음을 작품으로 느끼게 한다. 자연의 기운과 인간의 본성과 행위를 하나로 묶어 작품으로 승화시키기 위한 노력은 사물을 통찰하는데 맞추어져 있다.

그래서 그는 道, 氣를 통한 흐름 속 찰나의 깨달음과 몰입정신을 매우 중시한다. DNA와 자연의 기운을 회화를 통해 제3자에게 전하는 메신저라는 것이 그의 4차원적 작업관이다.

구도자적 노력형의 권작가는 30대에 현대수묵화가 화단을 지배할 때 지방을 대표했고, 현대 채색화의 도입과 붐을 주도하기도 하였으며, 이미 80년대부터 해외의 활동으로 호평과 함께 크게 성과를 이룬 작가이기도 하다.

국내외 50여회의 개인전 초대와 큰 붓으로 그리는 30여회의 퍼포먼스 시연은 그만의 화려한 경력이며, 국내는 물론, 300여점의 작품이 외국의 국가원수나 미술관, 컬렉터들이 소장하고 있다.

권작가는 현재 IAAF 국제예술인협회 회장과 고희동기념사업회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다.

화가 권정찬, 돈화문갤러리 초대전
▲사진=켄버스+Oil_90.9×72.7cm (권정찬 작) ⓒ강남구 소비자저널
화가 권정찬, 돈화문갤러리 초대전
▲사진=느끼다_91.3 x 60.4cm(권정찬 작) ⓒ강남구 소비자저널

 

<작가 약력>

 

개인초대전 50여회(한국, 미국, 일본, 중국, 브라질 등)

氣 發現 Performance 30여회(한국, 중국, 이집트 등)

한·중 당대명인(2인)초대개인전(대구/위하이)

한국·이집트대표(2인)초대개인전(대구수성아트피아)

Biros International Visual Art Forum (Egypt)

北京中嘉國際競賣展, 서울옥션BLUE 출품

2020대한민국소비자평가우수대상 미술부문심사위원장

International Art &Artists Forum총재

 

<작품소장>

헝가리 전직대통령2인, 호소가와 일본전총리, 쌍파울로 프로축구구단주, 일본명문 이와사키 컬렉션 외 국내외 미술관 등에 작품 소장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