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합창단, 한국 대표 역사와 문화를 담은 창작합창곡 2021년「K-합창 클래식 시리즈」 레퍼토리 발표 !

0 0
Read Time:4 Minute, 24 Second

▲사진=「K-합창클래식시리즈Ⅲ」 제186회 정기연주회<훈민정음> 연습장면 ⓒ강남구 소비자저널

국립합창단, 한국창작 합창곡 개발과 세계화를 위한「K-합창 클래식 시리즈」를 발표한다.

– 3.1절 기념, 창작칸타타〈나의 나라〉지난 3월 2일(화)을 첫 시작으로,

-광복절기념,합창교향시〈코리아판타지〉8월 25일(수)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두 번째 무대를,

-한글날 기념, 창작칸타타〈훈민정음〉10월 12일(화)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올해의 대표 공연을 선보인다.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대표기자] 국립합창단은, 한국합창의 효시로 합창음악의 예술성을 알리기 위해 서양 고전 명곡은 물론, 현대 합창곡부터 창작합창곡까지 다양한 곡들을 선보여 왔다. 특히, 제11대 윤의중 단장 겸 예술감독이 부임하면서, 한국 창작합창곡 개발과 보급 및 세계화를 목표로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지난 2019년, 3.1 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동방의 빛>, <영랑의 모란이 피기까지는> 등을 시작으로, 2020년, ‘한국 K-합창 클래식’의 정수를 보여준 <나의 나라>와 <코리아판타지> 발표함으로써 한국형 합창곡의 발전 가능성을 확실히 보여주었다. 특히, 20년 첫 선을 보인 창작칸타타 <나의 나라>와 합창교향시 <코리아판타지>는 초연에도불구하고, 높은음악적완성도와 대중적 호응을 이끌어내며 2021년도 「K-합창 클래식 시리즈」로 각각 3월과 8월에 재 공연되며, 국립합창단 창작부분 대표 레퍼토리 작품으로 자리매김 시키고자 한다. 또한, 하반기 10월에는 국립합창단 올해 화제의 신작<훈민정음>을 ‘제186회 정기연주회’로 그 서막을 열 것이다.

국립합창단, 한국 대표 역사와 문화를 담은 창작합창곡 2021년「K-합창 클래식 시리즈」 레퍼토리 발표 !
▲사진=「K-합창클래식시리즈Ⅱ」 기획공연,합창교향시<코리아판타지> 포스터 ⓒ강남구 소비자저널

먼저, 지난 3월 2일(화)에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선보인 ‘우효원’(국립합창단 전임작곡자)의 <나의 나라>는 백범 김구 선생과 3.1 운동 역사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든 작품으로, 국악과 양악을 더해 오묘하고 깊은 선율을 만들어 냈으며, 국립합창단의 조화로우면서도 힘 있는 목소리로 풀어내었다. 그리고 배우 ‘남경읍’의 내레이션과 대중에게도 잘 알려진 만능 소리꾼 ‘고영열‘과 정가 ‘하윤주‘가 함께 출연해 작품의 음악과 극 전개의 묘미를 더하며, 동서양 음악이 환상적으로 결합한 한국형 창작칸타타의 진수를 보여주었다.

두 번째 시리즈는, 광복절을 기념으로 국립합창단 전임 작곡자인 ‘오병희’ 와 극본가 ‘탁계석’이 제작한 합창 교향시 <코리아판타지>이며, 오는 8월 25일(수)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좀 더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재탄생한다. 공연내용은 한반도 반만년의 풍요했던 역사와 일제강점기에 나라를 잃은 슬픔과 독립을 향한 투쟁, 그리고 미래를 향해 끝없이 도전하는 오늘의 우리를 그리는 작품으로, 울산 ‘반구대 암각화’(국보제285호)에 새겨진 고래사냥의 흔적을 쫓아가며 이야기는 시작된다.

코리아 판타지에서의 ‘고래’는 한국을 상징하며, 어미 고래를 잃은 아기 고래가 고난과 역경을 극복하고 태평양을 향해 헤엄쳐 나간다. 20년 초연에서는, 암울한 시대를 꿋꿋이 버텨냈던 고래를 보여줬다면 이번 공연에서는, 어린 소년에서 성장해 청년 고래가 되어 고난과 시련에 더 적극적으로 항거하며 미래를 향해 외쳐 보다 강인하고 역동적인 대한민국을 보여줄 예정이며, 이번 공연 역시, 회화적인 내용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영상과 연출 요소를 가미하였으며, 캐릭터 배우 이원종의 내레이션과 뛰어난 음악표현과 다양한 세대의 팬층을 갖고 있는 베이스 바리톤 ‘길병민’이 이번에도 함께해 진정한 한국 창작 명가극을 보여준다.

2021 「K-합창 클래식 시리즈」 하이라이트 공연은, 한글날 기념’ 창작칸타타 <훈민정음>으로, ‘코리아판타지’를 제작한 오병희(국립합창단 전임작곡), 탁계석(극본), 안지선(각색·연출)이 다시 뭉쳤으며, 10월 12일(화)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그 첫 선을 보인다.

국립합창단, 한국 대표 역사와 문화를 담은 창작합창곡 2021년「K-합창 클래식 시리즈」 레퍼토리 발표 !
▲사진=「K-합창클래식시리즈Ⅱ」 기획공연,합창교향시<나의 나라> 공연 ⓒ강남구 소비자저널

한류문화가 해외에 확산되면서, 더욱 ‘한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맞춰, 국립합창단은 ‘훈민정음’을 소재로 새로운 창작칸타타를 준비하게 되었으며, 이번 공연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도 우리의 역사를 합창으로 알리고자 기획하게 되었다.

‘훈민정음(訓民正音)’이란 ‘백성을 가르치는 올바른 소리‘로, 창작칸타타 <훈민정음>은 세종대왕의 많은 업적 가운데 특별히 ‘한글 창제’에 관한 내용을 중심으로 극을 만들었다. 세종대왕의 백성을 사랑하는 ‘애민(愛民) 사상‘이 작품의 중심 세계관이며, 이 부분을 음악적인 감동으로 이어지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리고 당시 불교문화의 영향 아래서 문화가 피어났기 때문에, 한국적인 색채 외에도 다양한 동양 음악의 색채가 더해지며, 한글로 된 최초의 작품 ‘용비어천가’, 세종이 백성을 위해 만든 ‘여민락’, 조선왕조 역대 왕과 왕비의 제사를 지낼 때 연주되는 종묘제례악, 왕의 행차에 쓰였던 대취타 등 궁중음악의 요소들을 또한 요즘의 트렌드에 맞게 재구성해 보여, 색다른 국립합창단의 창작칸타타를 보여 줄 것이다.

국립합창단, 한국 대표 역사와 문화를 담은 창작합창곡 2021년「K-합창 클래식 시리즈」 레퍼토리 발표 !
▲사진=대본가 한국예술비평가협회 탁계석 회장 ⓒ강남구 소비자저널

이번 「K-합창 클래식 시리즈」를 준비한 국립합창단 ‘윤의중’ 단장 겸 예술감독은 “대부분의 잘 알려진 서양 고전 합창곡들은 예술단체의 연주와 해외음반 등을 통해 관객들에게 친숙함을 주고 있으나사실 곡에 대한 의미와 해석을 이해하기는 여전히 어렵습니다그 이유는 외래어 가사와 공연 내용이 서양 역사와 문화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우리에게 충분한 동감을 이끌어 내기에 한계가 있습니다하지만다행히도 현재 한국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작곡가 및 연주자의 역량은 해외 어디서도 부족하지 않을 기량과 예술성을 갖고 있으며해외에서도 충분히 인정받고 있어이제는 한국 역사와 문화를 담은 한국형 합창곡을 개발해 역으로 국내는 물론해외로도 보급할 수 있는 시대가 왔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기획의도를 설명하였으며,

덧붙여, 윤 단장은 “현시대를 기점으로, 한국의 공연예술이 서양음악만을 단순히 쫓아가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장르로써 개척할 수 있는 시기가 도래하였다고 보며, 앞으로도 국립합창단이 한국 문화역사와 민족적 정서가 담긴 다양한 「K-합창 클래식 시리즈」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새로운 합창 레퍼토리를 만들어가겠습니다.”라고 설명하였다. 뿐만 아니라, 다가오는 국립합창단 창단 50주년에 맞춰, 한국합창의 현대화와 미래적 청사진을 그릴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앞으로의 국립합창단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국립합창단, 한국 대표 역사와 문화를 담은 창작합창곡 2021년「K-합창 클래식 시리즈」 레퍼토리 발표 !
▲사진=국립합창단 윤의중 단장 겸 예술감독 ⓒ강남구 소비자저널

앞으로도 국립합창단은, 한국 합창음악의 균형적 발전을 위해 서양 고전 클래식 연주뿐만 아니라, 한국민요, 시와 가곡 등을 재편곡한 곡과, 새로운 한국 창작합창곡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대중화시키도록 노력할 예정이며, 올해 하반기와 내년에는 이러한 창작곡 작업들의 결실을 맺기 위해, 대표곡 12곡을 엄선해 녹음하고, 세계적인 클래식 음반사를 통해 발매할 계획을 갖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국립합창단의 활동범위를 넓혀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Happy
Happy
0 %
Sad
Sad
0 %
Excited
Excited
0 %
Sleepy
Sleepy
0 %
Angry
Angry
0 %
Surprise
Surprise
0 %

Average Rating

5 Star
0%
4 Star
0%
3 Star
0%
2 Star
0%
1 Star
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