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화가 신동욱과 함께’, 초대 개인전 열어

▲사진=서양화가 신동욱의 제1회 그랜드오프닝 개인전 초대장 ⓒ강남구 소비자저널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갤러리 인은 오는 23일(금)부터 내달 22일(월)까지 서울시 마포구 소재 갤러리 인에서 ‘서양화가 신동욱과 함께’라는 제목으로 지인들과 관계자 여러분을 모시고 제1회 그랜드 오프닝 초대 개인전을 연다.

한편, 서양화가 신동욱은 작가로서 활동도 하는데, 그의 시 한 편을 소개한다.

 

[천 년의 휴식]

생명일 수도 아닐 수도 있는 자기(磁器)의 형상이라든지

그것이 빚어진 이유가 되는

원토(原土)를 통해 끊임 없이 흐르는 시간 속에

그저 살아내야 하는 현대인의 삶은

무생물과 차이가 없는 단순유기체일 수도 있다.

불안정한 호흡과 함께

진통의 시간을 살아가는 유기체로서의 현대인은

‘휴식’으로 위로되는

‘정지된 시간’의 행복을 꿈꾸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작가 신동욱-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