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세계 문자올림픽대회에서 우리의 <훈민정음(한글)>이 금메달 획득 쾌거

– 훈민정음탑 건립 시급해 –

제2회 세계 문자올림픽대회에서 우리의 <훈민정음(한글)>이 금메달 획득 쾌거
▲사진=출간 예정인 세종어제훈민정음총록 표지 ⓒ강남구 소비자저널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대표기자] 세계 문자학회에 따르면 지난 10월 1일부터 4일까지 태국방콕에서 열린 제2회 세계문자 올림픽대회에서 <훈민정음(한글)>이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번 세계 문자올림픽 대회는 세계 27개국 문자 (영어, 러시아, 독일, 우크라이나, 베트남, 폴란드, 터키, 셀비아, 불가리아, 아이슬란드, 에티오피아, 몰디브, 우간다, 포르투갈, 그리스, 스페인, 남아공, 한국, 인도, 울드, 말라야람, 구자라티, 푼자비, 말라시, 오리아, 뱅갈리, 캐나다)가 경합을 벌였다.

세계 문자 올림픽의 심사기준은 ▲문자의 기원 ▲문자의 구조와 유형 ▲글자의 수 ▲글자의 결합능력 ▲문자의 독립성 및 독자성 ▲문자의 실용성 ▲문자의 응용 개발성 등을 기초로 평가됐다.

세계 문자올림픽은 가장 쓰기 쉽고, 가장 배우기 쉽고, 가장 풍부하고 다양한 소리를 표현할 수 있는 문자를 찾아내기 위한 취지로 열린다고 한다.

<훈민정음(한글)>은 16개국이 경쟁한 지난 2009년 대회에 이어 또 다시 1위를 차지해 그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됐다.

이번 세계 문자올림픽에서 1위는 한국의 소리 문자, 2위는 인도의 텔루구 문자, 3위는 영어 알파벳이 차지했다.

이번 세계 문자올림픽대회 마지막날 참가한 각국의 학자들은 방콕선언문’을 발표하고 자국대학에 한국어 전문학과와 한국어 단기반 등을 설치하는등 <훈민정음(한글)>보급에 노력 하겠다고 언급했다고 한다.

또한 이날 채택된 방콕선언문은 인구100만명 이상인 국가들과 유네스코에 전달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9년 10월 자국에서 창조한 문자를 가진 나라 16개국이 모여 문자의 우수성을 겨뤘고, 문자의 우열을 가리는 세계 첫 공식대회의 시작이었다.

이 대회에서도 한글이 1위를 차지했고, 그리스와 이탈리아 문자가 뒤를 이었다.

이번 대회 집행위원장을 맡은 이양하 주 레바논 전 대사는 “국가가 개입하면 대회의 공정성이 훼손될 수 있어 학자를 중심으로 민간 차원에서 대회를 열었다”며, “옵서버 자격으로 참석한 아프리카의 모 국립대 교수들이 문자가 없는 자국에 한글을 보급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 전 대사는 “문자는 언어와 달리 쉽게 변하지 않는 데다 이번 대회에 창조, 개조 문자까지 참가한 만큼 사실상 문자올림픽은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말했다.

한편 훈민정음탑건립조직위원회(상임조직위원장 박재성)는 훈민정음을 널리 알리기 위해 내년 훈민정음 반포 575주년을 기념해 오는 2021년 10월 중 “훈민정음탑 건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달 말 “세종어제훈민정음총록(世宗御製訓民正音總錄)”을 출간해 전국민 한 가정당 책 한 권 갖기 운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2회 세계 문자올림픽대회에서 우리의 <훈민정음(한글)>이 금메달 획득 쾌거
▲사진=출간 예정인 세종어제훈민정음총록 특징 ⓒ강남구 소비자저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