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프레와 최승희 마술사, “불빛을 마술하다”

0 0
Read Time:1 Minute, 3 Second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대표기자] 스토리마술가 최승희(축제예술문화협회 마술분과 강사. 봉프레 홍보모델. 신한뉴스와 로스트엔터 홍보대사/홍보위원장)는 천연화장품 봉프레와 빛으로 환하게 맞이하기를 원하면서 불빛 마술을 선보인다.
▲사진=스토리마술사 최승희 ⓒ강남구 소비자저널
2022년은 검은 호랑이 해로, 검은 호랑이는 전세계에 7-8마리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봉프레는 천연재료를 활용한 화장품이기에 올해에 더욱 성장 발달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호랑이들은 상처가 나거나 피부 손상이 생기면 병풀이 많이 자란 곳에서 뒹굴며 상처 난 부위를 스스로 치유하고 민감해진 피부를 진정시켜, 병풀을 호랑이 풀이라고도 부르고 그 효능이 입증된 호랑이 풀을 가득 넣어 만든 제품들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봉프레측은 밝히고 있다.
▲사진=최승희 홍보모델 ‘봉프레 마카롱’ ⓒ강남구 소비자저널
매일 관리하며 쓰는 천연화장품 봉프레로 지친 피부에 도움을 주며 효과를 볼 수 있으며, 피부 고민인 분들도 안심하고 사용하는 19가지이상 유해성분을 무첨가로 부담없이 사용 가능하다고 한다.
스토리마술사 최승희는 자연에서 가장 정열적이고 화려한 불빛을 이용한 마술을 선보인다. 특히 지팡이를 이용하여 지팡이가 자유롭게 움직이는 신비함을 선보이고 지팡이랑 마술사가 함께 하나가 되어 세상구경을 하다가 불빛이 어우러져 환상적인 모습이 나타나는 마술이다.
올해의 호랑이 기운을 이용하는 불빛 지팡이 마술은 자연의 신비함과 자연의 내적 힘을 나타내는 의미가 있다.
▲사진=스토리마술 최승희 ‘갤러리카페 봉프레’ ⓒ강남구 소비자저널
최승희 마술사는 스토리 마술에도 능력을 발휘하여 어린 학생이나 청소년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는 전도사 역할을 하고 싶다고도 올해의 희망을 이야기 한다. 학생들에게 호랑이와 같은 기상이 발휘되도록 용기를 주는 마술을 보여주고 활용하기를 기대해 본다.

Happy
Happy
0 %
Sad
Sad
0 %
Excited
Excited
0 %
Sleepy
Sleepy
0 %
Angry
Angry
0 %
Surprise
Surprise
0 %

Average Rating

5 Star
0%
4 Star
0%
3 Star
0%
2 Star
0%
1 Star
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