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무허가 판자촌 달터·수정마을 정비로 공원복원 가속화!

 – 156세대 이주 및 98세대 철거 완료, 4,492㎡ 공원복원 완료주민 맞춤형 이주안내 지속 추진! 

▲사진=강남구 달터마을 정비사진 정비 후 ⓒ강남구 소비자저널

[강남구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무허가 판자촌에 거주하던 달터마을과 수정마을 총156세대를 임대주택 등으로 이주 완료시키고이주 완료한 156세대 중 우선 철거가 용이한 98세대를 철거해 공원으로 복원했다고 17일 밝혔다.

2014년부터 시작한 달터마을 무허가 건물 55세대 철거에 이어 지난해 말 올해 초 사이 정비가 시급한 공가36세대를 추가로 철거했다이에 달터마을 무허가 건물 전체 257세대 중 91세대를 정비 완료해 달터근린공원 전체 점유 면적의 약 37%에 해당하는 4226㎡ 부지를 공원으로 복원한 것이다.

구는 주민숙원사업을 해결하기 위해 여러 부서의 무허가판자촌 정비 관련 업무를 도시선진화담당관으로 통합해 3년 여간 본격 이주 정비를 추진한 결과달터마을 거주민 257세대 중 70%인 178세대의 이주동의를 받고 그 중 120세대가 보상협의 후 임대주택 등 안전하고 쾌적한 새 보금자리로 이주를 마쳤다.

임대주택 부족 등으로 이주 대기 중인 17세대를 전부 포함하면 총 137세대가 이주를 확정 지은 것이다.

또한인근 수정마을(강남구 논현로1216 일대)은 88년 올림픽 전·후시유지에 집단 형성된 무허가 판자촌으로 당초 68세대가 있었으나구는 2015년경 무허가 건물 7세대(1개 블록)을 정비해 희망정원이라는 소공원 주민쉼터를 조성했다.

현재까지 36세대를 이주시켰고 임대주택에 당첨되어 이주를 준비하고 있는 3세대를 포함해 총 39세대의 이주를 확정했다.

▲사진=강남구 달터마을 정비사진 정비 전 ⓒ강남구 소비자저널

이로써 달터·수정마을의 총 156세대가 이주 완료하고 총 176세대가 이주 확정했다또 98세대를 철거 완료해 시유지 내 무허가 판자촌이 점유했던 4492㎡의 부지를 공원으로 복원 완료했다.

구는 무허가판자촌 정비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임대주택을 받지 못하여 민원을 제기하고 이주를 거부하는 주민과의 마찰보상액을 과다하게 늘려달라는 고질적인 민원철거를 반대하는 집단시위 등 여러가지 난관에 부딪쳤으나, 이주방안 마련을 위한 각종 제도개선과 주민 맞춤형 이주안내 등 적극적인 창의행정을 통해쾌적한 생활공간을 주민에게 되돌려 주는 등 선진일류 도시 강남을 만들기 위한 초석을 다졌다.

한편달터마을 내 1989년 1월 25일 이후 자리잡은 58세대의 무허가 건물에 대해서도 지난해 말 도시계획시설(공원)사업 실시계획 고시(2017. 10. 19.) 및 보상계획 공고 등 행정절차를 완료해향후 달터마을 전체를 대상으로 맞춤형 이주 알선을 실시하고 화재 등 각종 안전사고에 취약한 공가는 즉시 폐쇄 후 철거하는 등 무허가건물이 점유한 공간을 계속해서 공원으로 복원해 나갈 계획이다.

이희현 도시선진화담당관은 달터마을 내 잔존세대의 임대주택 부족 및 보상액 책정관련 이주거부 민원이 지속해서 발생했으나 관련 규정과 절차를 준수하며 모든 방안을 강구해 난제를 적극 해결하였다, “향후 달터마을 전체 점유 구간을 대상으로 정비사업을 가속화해 달터근린공원 완전 복원 시기를 앞당기겠다.”라고 밝혔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지금까지 정비사업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우리 구정 업무에 적극 협조해 주신 달터·수정마을 거주민 및 인근 지역 주민에게 감사드린다, “하지만아직도 매우 열악한 무허가판자촌에 거주하고 계신 분들이 많은데 하루속히 보다 안전한 생활공간으로 이주하실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